메뉴 닫기

한국 현악기제작 협동조합, 우리 현악기를 세계 시장에! -1편-

음악을 전공하려면, 현악기는 무조건 유럽 산 올드악기여야 한다?

여전히 우리 현실을 지배하고 있는 인식입니다. 질 좋은 현악기를 적은 비용으로 구입할 수 있다면?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우리 사회에서 음악을 즐기는 이들이 한층 더 많아질 겁니다.

좌 : 박영선 이사장 / 우 : 김신석 이사

최근 이탈리아에서 악기 제작을 공부하고 온, 세계 수준급 국내 현악기 마에스트로들이 뭉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국산 수제악기 저변 확대를 목표로 2019년 한국현악기협동조합을 만든 것이죠.

한국현악기협동조합 박영선(박영선스트링 대표) 이사장과 김신석(현 쉐마스트링 대표) 이사를 만나

그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김신석 이사장, 이하 김으로. 박영선 이사, 이하 박으로 표기합니다.)

최고의 마에스트로들이 만났다

국내 클래식 음악 역사가 그리 길지 않다 보니, 한국에서는 악기 제작 마에스트로 자체가 생소한 직업입니다.

김신석 이사장은 이탈리아 크레모나 제작학교에서 바이올린 뿐 아니라 한국 최초 더블베이스 제작마스터로도 인정받았습니다. 박영선 이사와는 이탈리아 유학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였고,그 인연을 계기로 국내에 들어와 다른 마에스트로들과 협업사업을 꾸리게 됩니다.


Q. 두 분 마에스트로께서 제작 협업을 하게 된 계기는요?

박: 김신석 이사장과는 이탈리아 크레모나 제작학교 선후배로 알고 지냈죠.

둘 다 늦깎이 공부라 서로 의지가 됐어요. 저는 공대 출신이었고, 김 이사장은 바이올린 연주를 공부했는데, 각자 다른 계기로 악기 제작 자체에 매료되었죠.

김: 너무 좋아하고 사랑했어요. 악기 만드는 일을요. 목수 아버지 덕분에 나무 매만지는 일에 친숙하기도 했고, 나무에서 나는 소리며, 세월의 흔적을 느끼게 하는 색감이며, 악기 하나를 만들 때마다 살아 있는 무언가를 탄생시키는 것 같았죠. 마에스트로로서의 자부심은 있었지만,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국내 제작 환경이 열악했습니다.

유럽 산 올드악기를 우선시하는 문화가 바뀌지 않아, 충분히 훌륭한 악기를 만들 수 있는 마에스트로들이 수리에만 치중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물론 이전부터 선배 마에스트로들께서도 나름 애써오셨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했죠. 대안이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렇게 이탈리아에서 함께 공부한 마에스트로 서너 명이 협업을 구상하게 된 거죠.

Q. 수제악기는 마에스트로 고유의 개인브랜드가 중요할 텐데요. 협업을 통해 어떤 시너지를 창출하시나요?

박: 수제 악기를 알리는 경로로는 콩쿨과 박람회 참여가 있습니다. 중국, 이탈리아, 미국 등에서 개최되는 국제 콩쿨을 통해 마에스트로로서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고요.

하지만 모든 연주자들이 천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개인 브랜드 악기를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입문과 젊은 연주자들을 위한 중저가의 악기가 필요합니다. 이 악기를 협업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하지만 소리는 뒤쳐지지 않도록 만들고, 박람회를 통해 다른 나라에도 홍보하는 거죠.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시 자영업협업화 지원사업을 만나다

마에스트로들의 비전을 이루기 위한 협업은 악기 공정 과정 중,
나무 자르는 기계를 도입하면서 단단하게 자리잡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기계는 서울신용보증재단 자영업지원센터의 서울시 자영업협업화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것입니다.
새로운 틈새 시장을 개척하고 함께하는 꿈을 구체적으로 그리는 계기가 되었다고 할까요.

Q. 협업을 통해 수제 현악기 공동 브랜드를 개발하는 건가요?

박: 처음부터 그렇게까지 구체적으로 계획했던 건 아니에요. 혼자 하는 일이라, 외롭고 고독할 때가 많죠. 서로 마음을 다독이다 보니, 이야기가 발전되었던 겁니다. 그러다 2017년 서울시 자영업협업화사업을 통해 자금과 컨설팅을 지원받을 수 있는 통로를 우연히 알게 되었어요.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저희의 협업사업계획서의 취지를 의미 있게 받아들이고는, 악기 제작에 필요한 기계를 지원해주었습니다.

Q. 기계 도입으로 협업화 사업이 구체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던 건가요?

김: 아무래도 그렇죠. 개인 브랜드 악기는 나무 자르는 일도 수작업으로 해요. 여러 차례 먼 거리의 목공소를 오고 가야 하죠. 하지만, 중저가 악기 브랜드 개발이나, 박람회 출품 작업 등은 기계가 있으면 그 공정 속도나 제작 비용이 엄청 차이가 나요. 처음 배우려는 입문자들은 중국산이나 독일산 공장제 악기를 구입하세요. 독일산의 경우, 수입이다 보니 악기 품질에 비해 다 가격 거품이 붙게 되죠. 저희 조합은 우수한 품질의 악기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보급하는데 그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음악을 전공하는 학생들 뿐 아니라 음악을 전공하지 않더라도, 악기 연주를 배우려는 분들에게 그 진입 문턱을 낮춰서 연주 문화를 확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죠.

Q. 협업화 사업을 현악기제작협동조합으로 발전시킨 이유가 있으신죠?

김: 최근 각종 수제 악기 콩쿨에서 한국 마에스트로들의 실력이 두드러집니다. 하지만, 한국 클래식 문화가 수입, 올드악기만을 추구하는 환경에 부딪히게 되면, 판로나 사업에 있어 길을 찾는 것이 쉽지 않죠. 협동조합을 통해 마에스트로 개인 브랜드와 별도로 한국인이 만든 합리적인 가격의 우수한 악기라는 점을 강조한 브랜드 개발이 필요함을 절감했습니다. 그래서 2019년 8월 한국현악기제작협동조합을 설립했고, 현재 추진 중인 브랜드는 입문자용을 위한 K1 브랜드, 워크숍을 위한 K2 브랜드입니다.

Tip.

협업화 사업에 참여하려고 하는 이들에게 한마디!

개인의 이익이 먼저면 안됩니다. 협업을 통해 조합원 모두에게 공통의 비전이 그려진다면 협업사업을 추진하시고, 그 다음 단계로 협동조합을 권합니다. 협업 과정에서 인프라가 늘어나면 구체적으로 무언가를 추진해 볼 수 있으니까요. 또 협동조합은 점점 참여 인원 수가 많아질 수 있으니, 공동의 이익을 위해 개인의 것을 더 내려 놓을 수 있어야 겠죠. 가까운 목표도 중요하지만, 멀리 보고 어떻게 변화할지 인내하면서 서로 바라보지 않으면 어렵습니다.


​출처 한국신용보증재단 공식블로그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toktokseoul&logNo=221950787657&proxyReferer=https:%2F%2Fwww.google.com%2F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